Korea/Japan/China – three leaders through their fathers’ names

Is it a woman thing or an East Asian thing?

This article is pointing out that the leaders of Korea, Japan, and China all have a famous father who was a leader of his country. In addition to Park Geun-hye, we have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who will take office December 26 this year, and Xi Jinping, who took office as the General Secretary of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on November 15 this year.

 왼쪽부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중국 시중쉰 전 부총리, 일본 아베 신타로 전 외무장관./사진=조선일보DB

Abe’s father was Shintaro Abe, a foreign minister. (The elder Abe’s father-in-law was Nobusuke Kishi, a prime minister.) Xi’s father was Xi Zhongxun, once a vice premier of China.

Park and Abe are both conservatives. I predict much rolling over in the future by Korea on Korea-Japan issues like the sex slaves  (“comfort women”) and Dokdo, not just because they are both conservative, but because Park Chung-hee was too close to the Japanese. He is viewed by many Koreans as a Japanese collaborator because he served in the Japanese Imperial Army while Korea was colonized by Japan. The far left presidential candidate used his Japanese name, Masao Takagi, during the debate to remind everyone about that history. Park Chung-hee normalized relations with Japan in 1965 with the Treaty on Basic Relations between Japan and the Republic of Korea, in which he took money from Japan meant for victims, and did what he wanted with it. The victims were exploited not only Japan, but also their own country. And that is why Japan won’t give any concessions to South Korean victims anymore — because Park Chung-hee already sold them out.

Are we such stupid people that we had to have a dictator to develop our country? Were we so desperate for money that victims of Japanese forced labor had to be exploited again by Korea so we could build a highway?

韓中日 새 지도자들 “아버지의 이름으로”

한국·중국·일본에서 최근 한 달 사이 새 지도자로 선출된 박근혜(60) 대통령 당선인, 시진핑(習近平·59) 총서기, 아베 신조(安倍晋三·58) 차기 총리에겐 공통점이 있다. 이들은 모두 아버지 또는 할아버지가 대통령·총리를 지내거나 정치계 원로로 유명한 인물이었다는 점이다.

 박근혜 당선인(왼쪽)과 고 박정희 전 대통령(오른쪽)./사진=조선일보DB

박근혜 당선인의 아버지 고 박정희 대통령은 1961년 5.16 군사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은 이후, 1963년부터 1979년까지 대한민국 제 5, 6, 7, 8, 9대 대통령을 역임하며 경제부흥을 일으켰다.

박 당선인은 2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당사에서 “다시 한번 ‘잘 살아보세’ 신화를 만들어 국민 모두가 먹고 사는 것 걱정하지 않고, 청년들이 즐겁게 출근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잘 살아보세’는 1970년대 박정희 전 대통령이 범국민적 근대화 운동이었던 ‘새마을 운동’을 펼칠 때 널리 알려졌던 구호이자 노래 제목이다.

중국 시진핑 총서기는 정치 명문가 출신이다. 시 총서기의 아버지 시중쉰(習仲勳)은 1949년 마오쩌둥과 함께 중화인민공화국을 세운 정치원로로서 건국 이후 당 중앙선전부장, 국무원 부총리 등 요직을 맡아왔다. 시 총서기는 위정성(兪正聲) 전국정치협상회의 주석, 왕치산(王岐山) 중앙기율검사위 서기와 함께 태자당(혁명원로 자녀 그룹)으로 분류된다.

 중국 시중쉰 전 부총리와 시진핑 총서기 사진(위)과 일본 아베 신조 총리 가족사진(아래). 아랫줄 가운데 기시 노부스케 전 총리가 외손자 아베 신조 총리를 안고 있다./사진=조선일보DB

16일 일본 총선에서 대승을 거둔 아베 신조 자민당 총재도 화려한 정치가문 내력을 갖고 있다. 종조부(할아버지의 형제)인 사토 에이사쿠(佐藤榮作)와 외할아버지 기시 노부스케(岸信介)는 일본 총리를 지냈다. 기시 노부스케는 2차대전의 A급 전범이다. 아베 총재의 아버지 아베 신타로(安倍晋太郞)는 외무장관을 지냈고, 자민당의 유력한 총재 후보이기도 했다.

인도의 소냐 간디(66) 집권 국민회의 당수도 정치 명문가인 네루, 간디 집안 출신이다. 2004년 취임한 리셴룽(李顯龍·60) 싱가포르 총리는 리콴유(李光耀) 전 초대 총리의 장남이다.

2 responses to “Korea/Japan/China – three leaders through their fathers’ names

  1. Pingback: Korea/Japan/China – three leaders via their fathers’ names | Posts

  2. Pingback: Korea/Japan/China – three leaders by means of their fathers’ names | Posts

Thank you for visiting my blog. I no longer have time to update this blog regularly, but I appreciate your comments, even though I cannot respond to all of them. All comments (except spam) have been allowed to go through unmoderated since June 16, 2014. Any comments you see prior to that date have been read and approved by me. Thanks again, and wishing you peace and blessings.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